| 사설 | 사내칼럼 | 칼럼ㆍ기고 | 윤영의 문학공간 | 정아경의 수필산책 | 우종율의 촌감단상 |
[박장호 칼럼] 사드 배치 결정 당장 폐기하라     [2016-7-11]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침해하며, 경제적 외교적 관계에서 국익에 반하며, 미국과 중국 사이에서 분쟁 시 한반도가 화약고가 될 수 있는 미군의 사드 배치를 추진할 이유는 없다. 북한의 미사일 방어가 목적이라면 군비 축소 등을 통해 외교적으로 풀면 될 일을 맞불을 놓아 자멸하는 길을 선택하는 것은 어리석은 결정이다. 이제라도 정부는 한반도의 사드 배치 결정을 철회해야 하..
[박장호 칼럼] 가야문화권 특별법 통과는 깨어있는 유권자의 힘뿐이다     [2016-7-4]
이 법안을 통과시킬 수 있는 것은 깨어있는 유권자의 힘뿐이다. 지역구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치권에 끊임없는 요구만이 정치권의 관심을 이끌어 낼 수 있으며, 국회의원을 비롯한 정권의 생존이 이 법안과 연계되어 있다는 분위기와 인식만이 이 법안을 통과 시킬 수 있을 것이다.
[발행인 칼럼] 지역정서     [2015-12-28]
먹고사는 문제에서 자치단체의 의존도가 낮은 광역시의 유권자들이 소신 있는 투표를 했기 때문이다. 자신의 소신을 관철시켜도 익명성이 보장되기에 사회에서 왕따를 당하는 일이 적은 이유도 있다. 그 결과 오히려 여야 할 것 없이 정치인들이 대구와 부산을 찾아와 읍소했으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약속을 여야로부터 받아내기도 했다. 지역발전을 위한 현명한 유권자의 권리..
[발행인 칼럼] 망국적 지역정서로는 현재의 삶 나아질 수 없다     [2015-12-21]
선거는 연예인 인기투표와는 다르게 생각해야 한다. 인기투표는 지지하는 연예인이 1등을 하면 감흥뿐이지만, 선거의 결과는 투표자의 경제·사회여건 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 묵고 사는 문제가 투표로서 달라지기 때문이다. 때문에 후보자가 우리지역 기반 정당이거나 인물이 좋고 말을 잘한다고 해서 투표하는 것이 아닌, 어떤 후보가 투표자가 처한 입장을 가장 잘 대변하고..
[발행인 칼럼] 졸속 집필진에 아이들을 맡길 수 없다     [2015-12-14]
쿠데타는 쿠데타고, 독재는 독재다. 더이상 어떤 수식어가 필요하단 말인가. 쿠데타와 독재를 미화한다면 또 다른 쿠데타와 독재를 양산할 뿐이다. 민주국가에서 다시는 국가권력이 국민들을 탄압하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우리의 아이들에게 올바른 역사를 가르쳐야 한다. 역사는 후대의 국민들이 평가하는 것이지 권력이 평가해 국민들에게 주입하는 것이 아니다.
[발행인 칼럼] 쪽팔려서 고령 못살겠다!     [2015-12-7]
도대체 우리 고령은 무엇으로 관광객을 유도하고 무엇을 팔아 수익을 창출한다 말인가. 처음부터 될 수도 없는 관광에 20여 년째 예산만 쏟아 붇고 있는 꼴이다. 오죽했으면 일본 관광객 몇 명 더 오기 위해 민족정신까지 팔아먹는다 말인가. 이것이 현재 고령 관광정책의 수준이라니 통탄할 노릇이다.
[발행인 칼럼] 경찰의 과잉대응이 과격시위 유발한다     [2015-11-30]
경찰은 13년 만에 집회·시위 관리를 방어 위주에서 적극 대응 방식으로 바꾸겠다고 밝혔다. 서울경찰청은 오늘(30일) “차벽 무차별 훼손과 경찰관 폭행, 폭력을 행사하는 복면시위 등의 불법행위 시 경찰력을 조기에 투입해 현장 검거 위주의 작전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복면 시위대에 유색물감 살포 후 현장에서 검거하겠다는 방침은 박근혜 대통령이 복면 시위대 근절..
[발행인 칼럼] 집회의 자유는 국민의 기본권이다     [2015-11-16]
많은 인원이 모여 집회를 갖는다면 경찰은 그 집회가 최대한 성대히 치러질 수 있도록 교통통제 등 오히려 지원을 해야 한다. 그럼에도 여러 이유를 들어 집회신고를 불허하고 이를 불법으로 규정해 과잉 진압한 것은 민주주의를 말살하는 행위이다. 매번 반복되는 서울도심 집회에서 시위대의 폭력시위와 경찰의 과잉진압이 반복되어서는 아니 된다. 민주주의 국가의 정부라면 시위..
[발행인 칼럼] 이번에는 마약이다     [2015-9-21]
지난 10일부터 국회 국정감사가 열려 이명박 정부의 4자방(4대강사업·자원외교·방산비리) 비리와 관련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증인출석 문제, 역사교과서 국정화 추진 문제, 국정원 해킹문제 등 국민적 의혹이 있는 사안에 대한 철저한 감사를 기대했다. 그러나 국정감사가 열리는 첫날 김무성 대표의 사위 마약 전과가 알려지면서 모든 이슈를 빨라드렸다.
[발행인 칼럼] 소득 양극화에 따른 주거 양극화 심각하다     [2015-9-14]
의식주 중 하나인 주거를 부동산으로 보는 현 정부의 기조가 바뀌기 않는 한 이 같은 양극화는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된다면 앞으로는 지방에서 서울로의 대학진학과 취업도 전세값을 감당하지 못해 포기하는 사례가 발생할 것으로 보여 지방분권을 통한 국가 균형 발전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오피니언기사
기획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포커스  |  오피니언 어제 방문자수 : 2,118   | 오늘 방문자수 : 478    [위로]
대가야신문 소개  광고 문의  제휴 문의  정기 구독  개인정보보호정책  기사 제보
등록번호 : 경북,아00155(등록일자 : 2010.11.26) | 발행인 : 김소현 | 편집인 : 김소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소현
상호 : 주식회사 대가야신문 | 주소 :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벽화길 4 2층 대가야신문사 | TEL : (054) 954-2556~7 FAX : (054) 954-2559
Copyright 2008 DAEGAYANEW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e-mail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