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 사내칼럼 | 칼럼ㆍ기고 | 윤영의 문학공간 | 정아경의 수필산책 | 우종율의 촌감단상 |
[칼럼] 고령문화원 사무국장 임기 논란 2)  [2016-1-25]
만약 고령군수로부터 ‘3년 계약제 폐지’에 대해 동의를 받았다면 2012년 임기 논란 당시 그 근거를 제시하면 모든 논란은 사라진다. 그러나 J씨는 당시 임기 논란에 대해 “‘분권교부세 폐지’에 따라 계약직 사무국장 공채를 계속 시행할 수 없어, 2009년 4월 24일 한국문화..
[사설] 위안부 문제 굴욕적인 합의… 도대체 누구를 위한 합의 인가     [2015-12-28]
이번 합의로 일본은 우리 돈 100억 원으로 모든 책임에서 영원히 자유롭게 된 것이다. 피해자를 배제하고 졸속으로 굴욕적인 협상을 한 박근혜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서 이번 합의를 한 것인지, 아니면 일본의 책임을 면해주기 위해 이번 합의를 한 것인지 되 새겨 볼 일이다.
[사설] 폭주하는 고령문화원, 이사회부터 정상화해야     [2015-12-21]
독자적 사업추진 하나 없이 대부분 고령군의 사업을 위탁받아 집행만하는 고령문화원의 사무국장의 인건비가 올해 3,600만원에서 내년 3,900만원으로 인상된다. 최근 고령문화원 이사회에서 동의했다고 한다. 2014년 말 기준 회원들이 낸 회비수입이 1,928만원 밖에 되지 않는 열악한 지방문화원에서 회비수입 두 배나 되는 돈을 사무국장 인건비로 지출하고 있는 것이다.
[사설] 고령군의회는 고천원제 예산 삭감해야  [2015-12-14]
망국적 행위인 고천원제에 예산을 지원하겠다는 고령군과 이에 동조하는 고령군의회를 질타하는 주민들의 목소리가 높다. 당초 잘못을 시안하고 조례의 폐기를 약속한 고령군이 이를 기만하고 예산까지 편성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 특히 고령군이 해당 조례를 폐기하겠다고 군의..
[사설] 민중총궐기, 민중항쟁으로 확산전에 응답해야     [2015-12-7]
지난 1차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경찰이 사전에 차벽과 물대포를 동원해 거리행진을 막지 않았다면 집회 참가자와 경찰의 충돌도 없었을 것이며, 한 농민이 사경을 헤매는 일도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 막지 않으면 충돌도 없다는 것이 명백히 확인된 것이다.
[사설] 농업발전기금 조례 제정으로 영세농 영농환경 개선해야     [2015-11-30]
지금껏 농업보조금은 영세농 보다 대규모 농가 위주로 지원되어 있어 농업에서도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발생해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있다. 쌀 고정직불금의 경우 대규모 농가일수록 더 많은 지원을 받도록 설계가 되어 있으며, 생산·유통 시설의 지원도 대규모 농가가 아니면 신청조차 할 수 없는 구조이다. 기금은 오히려 대규모 농가가 아닌 영세농의 영농환경 개선을 위해
[사설] 선출직 공직자들 홍 지사 사태 반면교사 삼아야     [2015-11-30]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내년 총선이 끝난 뒤 서명부 검증·확인 작업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서명인수 충족 여부 등 법적 요건을 검증·확인하는 데 2개월이 넘게 걸릴 것으로 예상돼 투표 실시 여부는 내년 6월 중순쯤 결정될 것으로 내다봤다. 주민소환청구가 받아드려져 투표로 이어질 경우, 지금껏 홍 지사가 아집과 독선으로 일관되게 펼쳐온 행정에 대해 경남 유권..
[사설] 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하며…     [2015-11-23]
김 전 대통령의 정치철학적 가치를 이어받은 수많은 후배들이 현재에도 한국 정치를 이끌어가고 있음에 그가 남기고 간 유산은 위대하다 하겠다. 국가장으로 치러지는 영결식은 오는 26일 오후 2시 국회의사당에서 거행된다. 민주화의 큰 별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
[사설] ‘밥쌀 수입 말고 농산물가격 보장하라’는 농민의 요구가 총 맞..     [2015-11-16]
경찰의 과잉진압에 의해 뇌출혈로 의식불명 상태에 놓인 69세 고령의 농민이 주장한 것은 ‘밥쌀 수입하지 말고, 농산물가격을 보장하라’는 요구였다. 이러한 요구에 대해 ‘농민의 아들’이라고 자처하는 새누리당 이완영 의원은 “이런 요구를 하는 농민은 총으로 쏴야 한다”고 말한 것과 다름이 없다. 국민의 대표로서 국민들의 요구에 대해 어떻게 총을 운운할 수 있는지,
[사설] 국정교과서 파동과 유신의 추억     [2015-11-2]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는 없다. 더욱이 역사는 후대가 평가하는 것이다. 박정희를 비롯한 친일·독재세력의 평가가 부정적이라는 것은 후대인 현재를 사는 우리들의 평가이며 이것이 올바른 역사관의 평가라는 것을 박근혜 정부는 받아드려야 한다. 이를 권력이 나서 바꾸고 세뇌시키려 한다면 국민적 저항에 직면하고 말 것이다. 역사는 국민적 저항에 맞선 독재 권력의 최후를..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인기 오피니언기사
기획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포커스  |  오피니언 어제 방문자수 : 2,118   | 오늘 방문자수 : 452    [위로]
대가야신문 소개  광고 문의  제휴 문의  정기 구독  개인정보보호정책  기사 제보
등록번호 : 경북,아00155(등록일자 : 2010.11.26) | 발행인 : 김소현 | 편집인 : 김소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소현
상호 : 주식회사 대가야신문 | 주소 :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벽화길 4 2층 대가야신문사 | TEL : (054) 954-2556~7 FAX : (054) 954-2559
Copyright 2008 DAEGAYANEW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e-mail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