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 사내칼럼 | 칼럼ㆍ기고 | 윤영의 문학공간 | 정아경의 수필산책 | 우종율의 촌감단상 |
[사설] 조작으로 밝혀진 간첩사건, 꼬리 자르기 막아야     [2014-3-7]
국정원과 검찰이 연루된 이번 증거 조작 사건을 검찰에게만 맡겨 둘 경우 국정원이 검찰을 통해 책임을 국정원 협력자에게 미루고 꼬리 자르기에 나설 것이 뻔하다.
때문에 먼저 국정원장과 검찰 수뇌부 경질에 이어 특검을 통해 더 이상 국가권력의 증거 조작으로 억울한 누명을 쓰는 국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자 전체에 대한 철저한 수사로 진실을 규명해야 할 것이다.
[사설] 조작으로 밝혀진 간첩사건, 특검으로 진실 밝혀야     [2014-2-28]
또 간첩 조작 사건이다. 국정원과 검찰이 범죄 피의자가 된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쪽 팔려서 중국여행도 못 가겠다는 말이 나올 지경이다. 국격을 국가기관인 국정원과 검찰이 스스로 무너뜨리는 이 사건을 이번에는 누가 수사할 것인가. 또다시 개인적 이탈행위 운운하며 꼬리자르기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사설] 일제의 행정구역 변경 100주년… 자축할 일인가?     [2014-2-28]
1914년 3월 1일은 일제가 식민통치의 편의를 위해 대한제국의 행정구역을 인위적으로 개편한 날이다. 전국 대다수 지자체들이 같은 상황이다. 일부 지자체의 자축행사가 일제 식민지배를 미화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든다. 군의 명칭은 대한제국 당시인 1895년 현(縣)을 군(郡)으로 바꾸면서 이미 전국 모든 기초단체에서 사용하고 있었다.
[사설] 모든 입후보예정자의 선전을 기원하며     [2014-2-11]
선거 때마다 붉어지는 편 가르기와 갈등을 언론에서 부추겨서는 아니 된다. 일각에서 주장하는 얘기 또는 ‘카더라 방송’을 ‘체의 기능’으로 더욱 더 걸러내 혼란을 방지하는 것 또한 언론의 역할이라 할 것이다.
[사설] 독도 도발… 항의로 끝나서는 안 된다     [2014-1-28]
일본은 지난 20년 동안 실질적인 경제성장률 0%에 엔고를 해결하고자 일본은행이 금리를 0.2%까지 낮췄다. 일본 정부의 역사 도발문제를 단지 과거사를 반성하지 않는 오만한 일본으로만 여겨서는 안된다. 여기에는 현재 일본의 정치·경제·사회적인 문제가 복합적으로 녹아있다.
때문에 정부는 국제사회와일본내 진보세력간의 연대를 통해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한일문제를 접..
[사설] ‘기초선거 공천 폐지’ 공약 파기…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2014-1-21]
새누리당은 지방 토호세력 득세, 사회적 약자 배려 부족, 책임정치 훼손 등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새누리당이 우세한 지역에서는 책임정치가 오히려 훼손되고 있다. 공천만 받으면 당선 된다는 분위기로 공천권자만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치인들이 득실거리는 지역에서 어떻게 책임정치를 논할 수 있단 말인가.
[사설] 연이은 지역숙원 해결에 박수를 보내며     [2014-1-21]
경상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의 상생발전 첫 과제로 선정되는 결과를 얻었지만, 아직까지 달성군은 ‘강정고령보’ 개통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성주댐 관리규정 개정과 덕곡저수지 상류 하수처리시설 설치 문제 해결처럼, 달성군과의 ‘강정고령보’ 개통 문제에 대해 한번 더 행정과 정치권이 힘을 모아야 할 때이다.
[사설] 의료파업 명분 제대로 찾아야     [2014-1-14]
이번에는 의료다. 대한의사협회가 11일과 12일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오는 3월 3일 총파업을 결정했다. 예고된 총파업 방식은 무기한 집단휴진이다. 총파업의 쟁점은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허용, 의료법인의 자법인 설립 통한 영리사업 영위, 수가 등 건강보험제도 개혁 등이다.
[사설] 새누리당은 정당공천 폐지 공약 지켜야     [2014-1-7]
6·4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과 민주당 및 안철수 무소속 의원 측이 선거제도 쇄신안을 내놓고 있다.
민주당은 당초 공약대로 기초선거에 있어 정당공천을 폐지하는 당론을 유지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특별·광역시의 기초의회(구의회)를 폐지하고 시의회로 통합하는 대신 기초단체장·기초의원에 대한 정당공천을 유지하는 선거제도 개선안을 발표했다.
[사설] 소통은 강한 자가 약한 자를 배려하는 것부터     [2014-1-7]
지난 6일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민 앞에 섰다. 박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 현안들에 대한 본인의 생각과 구상을 밝혔다.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기획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포커스  |  오피니언 어제 방문자수 : 1,285   | 오늘 방문자수 : 187    [위로]
대가야신문 소개  광고 문의  제휴 문의  정기 구독  개인정보보호정책  기사 제보
등록번호 : 경북,아00155(등록일자 : 2010.11.26) | 발행인 : 김소현 | 편집인 : 김소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소현
상호 : 주식회사 대가야신문 | 주소 :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벽화길 4 2층 대가야신문사 | TEL : (054) 954-2556~7 FAX : (054) 954-2559
Copyright 2008 DAEGAYANEW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e-mail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