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 사내칼럼 | 칼럼ㆍ기고 | 윤영의 문학공간 | 정아경의 수필산책 | 우종율의 촌감단상 |
[사설] ‘기초선거 공천 폐지’ 공약 파기…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2014-1-21]
새누리당은 지방 토호세력 득세, 사회적 약자 배려 부족, 책임정치 훼손 등을 명분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새누리당이 우세한 지역에서는 책임정치가 오히려 훼손되고 있다. 공천만 받으면 당선 된다는 분위기로 공천권자만 바라보는 해바라기 정치인들이 득실거리는 지역에서 어떻게 책임정치를 논할 수 있단 말인가.
[사설] 연이은 지역숙원 해결에 박수를 보내며     [2014-1-21]
경상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의 상생발전 첫 과제로 선정되는 결과를 얻었지만, 아직까지 달성군은 ‘강정고령보’ 개통에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성주댐 관리규정 개정과 덕곡저수지 상류 하수처리시설 설치 문제 해결처럼, 달성군과의 ‘강정고령보’ 개통 문제에 대해 한번 더 행정과 정치권이 힘을 모아야 할 때이다.
[사설] 의료파업 명분 제대로 찾아야     [2014-1-14]
이번에는 의료다. 대한의사협회가 11일과 12일 총파업 출정식을 열고 오는 3월 3일 총파업을 결정했다. 예고된 총파업 방식은 무기한 집단휴진이다. 총파업의 쟁점은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 허용, 의료법인의 자법인 설립 통한 영리사업 영위, 수가 등 건강보험제도 개혁 등이다.
[사설] 새누리당은 정당공천 폐지 공약 지켜야     [2014-1-7]
6·4지방선거를 앞두고 새누리당과 민주당 및 안철수 무소속 의원 측이 선거제도 쇄신안을 내놓고 있다.
민주당은 당초 공약대로 기초선거에 있어 정당공천을 폐지하는 당론을 유지하고 있지만, 새누리당은 특별·광역시의 기초의회(구의회)를 폐지하고 시의회로 통합하는 대신 기초단체장·기초의원에 대한 정당공천을 유지하는 선거제도 개선안을 발표했다.
[사설] 소통은 강한 자가 약한 자를 배려하는 것부터     [2014-1-7]
지난 6일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국민 앞에 섰다. 박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국정 현안들에 대한 본인의 생각과 구상을 밝혔다.
[사설] 지산동고분군 세계문화유산 등재에 붙여     [2013-12-31]
고령 지산동고분군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목록에 등재됐다. 이로서 우리나라는 세계유산 등재 10건과 함께 18건의 잠정목록을 보유한 국가 되었다. 지산동고분군과 함께 경남 김해와 함안의 가야고분군도 잠정 등재되었다. 잠정목록 등재는 정식 등록의 예비 등록 개념으로 정식 등록이 되기 위한 과정이다.
[사설] 정부 정책추진… 논의와 설득이 선행되어야     [2013-12-31]
철도 파업이 22일 만에 종료됐다. 여야 정치권과 철도노조 지도부가 어제 만나,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산하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구성해 철도산업의 중장기 발전 방안을 전반적으로 다룬다는 조건하에 철도노조가 파업 철회에 합의했다. 이번 철도노조의 파업은 시작부터 철회까지 소통되지 않는 대한민국의 한 면을 보여줬다.
[2014년 신년사] 안녕하지 못했던 2013년을 보내며... 정의가 바로서는..     [2013-12-31]
특정 계층의 부의 축척과 피폐한 민생이란 문제점에서 120년 전의 조선이나 현재의 대한민국은 같은 문제를 안고 있다. 옛말에 도탄지고(塗炭之苦)란 말이 있다. ‘진흙이나 숯불에 떨어진 것과 같은 고통’이라는 뜻으로, 가혹한 정치로 말미암아 백성이 심한 고통을 겪는 것을 이르는 말이다. 작금의 대한민국 국민들이 처한 신세가 ‘도탄지고’가 아닐까 여겨진다.
[사설] 알짜 수서발 KTX 분리… 상식적으로 이해 안 돼     [2013-12-24]
철도노조 파업이 오늘로써 9일째를 맞은 가운데, 박근혜 정부가 끝내 수서발 KTX 운영을 담당하는 신설법인 설립 절차에 들어갔다. 철도공사는 지난 10일 수서발 KTX를 철도공사(코레일)에서 분리해 주식회사로 설립하는 안을 이사회에서 의결했다. 현재 철도공사는 5,565명을 직위해제 조치했으며, 이중 190명을 형사고소한 상태다. 박근혜 대통령은 어제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사설] 채동욱 관련 ‘개인적 일탈’ 해명 누가 믿겠나     [2013-12-10]
처음부터 의미 없는 논란이었다. 검찰총장이 혼외 아들이 있다 하더라도 직무를 수행함에 있어 문제는 되지 않는다. 혼외 아들 의혹과 관련해 가족 내에서 고소고발로 인해 물의를 일으킨 것도 아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사생활을 들추어내 의혹이 있다며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압박해 사퇴를 이끌어냈기에 대다수의 국민들은 ‘찍어내기’라며 그 배경에 대해 관심을 모았다.
 이전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다음 
  인기 오피니언기사
기획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포커스  |  오피니언 어제 방문자수 : 2,118   | 오늘 방문자수 : 469    [위로]
대가야신문 소개  광고 문의  제휴 문의  정기 구독  개인정보보호정책  기사 제보
등록번호 : 경북,아00155(등록일자 : 2010.11.26) | 발행인 : 김소현 | 편집인 : 김소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소현
상호 : 주식회사 대가야신문 | 주소 :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벽화길 4 2층 대가야신문사 | TEL : (054) 954-2556~7 FAX : (054) 954-2559
Copyright 2008 DAEGAYANEW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e-mail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