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 사내칼럼 | 칼럼ㆍ기고 | 윤영의 문학공간 | 정아경의 수필산책 | 우종율의 촌감단상 |
[기고] 중국의 동북공정과 대가야사 역사왜곡에 대하여  [2011-8-29]
몇 해 전까지만 해도 중국의 동북공정이라는 역사왜곡에 대해 여론의 반향이 있었는데 최근에는 잊혀져 가고 있는 듯하여 안타까운 마음이 든다. 이번 일을 겪으면서 우리는 과연 우리역사에 대해서 얼마나 많이 알고 있으며 고민하고 있는지 궁금하다. 2005년 4월 2일 대가야박..
[기고] 대가야의 古都! 고령관광의 미래를 꿈꾸면서...  [2011-8-15]
여름하면 누구나 물을 좋아하면서 친숙해지고 가까이하는 계절이다. 특히 7-8월은 휴가철이므로, 산과 바다, 유원지 등지로 떠나는 시즌이기도 하다. 이러한 시즌에 ‘대가야 古都’ 고령을 찾아 주시는 관광객과 주민에게는 너무나 고마운 일이다. 먼저 휴식과 관광은 물론 대가..
[기고] 어르신 건강은 폭염 예방과 함께     [2011-8-1]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 된 지난 한주 동안 폭염으로 발생한 사망자 수가 5명으로 이들 중 4명이 80대 이상 노인들이었으며, 이들은 한낮의 땡볕에서 논과 밭일을 하다가 열사병으로 사망했다는 보도를 접하면서 이미 초고령사회로 접어든 가운데 논과 밭을 생활터전으로 살아가시는 어르신들이 대부분이라 올 여름 어르신들의 건강이 걱정된다. 물론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고..
[기고] 세계는 빠르게, 우리나라는 더 빠르게 늙어     [2011-8-1]
작년 10월을 기점으로 세계인구는 70억명을 넘어섰다. 늘어나는 인구는 후진국에서 생명을 위협하는 수준의 먹거리와 의료서비스로 국민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있는 반면에 선진국은 저출산의 확산으로 생산인구(15세~64세)의 감소, 특히 우리나라에서도 핵심생산인구(25세~49세)의 감소단계에 접어들었다. 고령화는 불가피한 현상이다. 그 중에서도 선진국은 복지정책의 선진화와..
[기고] 부부갈등 어떻게 풀어갈 것인가?  [2011-7-25]
며칠 전 뉴스에 한 가정에서 부부싸움이 자살로까지 이어진 사건을 보았다. 부부싸움 끝에 홧김에 방화를 저질러 수인이 다치거나 심한 경우 사망에까지 이른 사건이라거나 부부싸움으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로 자녀와 동반자살을 선택하는 안타까운 사건 등 화목해야 할 가정이..
[기고] 도로명주소(새주소) 다각적인 홍보활동 전개     [2011-7-18]
“2011년 7월 29일 고시 후 법적주소로 효력발생"고령군은 오는 29일 도로명주소 전국일제고시에 대비해 군민들을 대상으로 다각적인 홍보활동을 펼치고 있다.군은 지난 4월부터 6월까지 도로명주소 일제고지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7월29일 전국일제고시 후 새주소가 법적주소로 효력을 발생함에 따라 새주소 전환 및 사용에 따른 주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적극적인 군..
[특별기고] 낙강도가 경차무이구곡 洛江棹歌敬次武夷九..  [2011-7-18]
무이9곡武夷九曲중 5곡의 금산(金山, 개진면 옥산, 지금의 개진기와 앞 독산)이 그 중심이다.고령 땅 개진에서 보면, 작은 산언덕이지만 도동서원道洞書院쪽에서 보는 금산은 그 상징성이 매우 크다. 더 과장하자면 금산이 있었기에 도동서원이 자리하였을 것이다.더 과장하자면..
[기고] 체험관광의 1번지 대가야의 왕도 고령!  [2011-7-11]
우리 고령은 한국의 고대문화를 찬란하게 꽃피웠던 대가야국의 도읍지이다. 대가야의 훌륭한 기술력은 천년의 시공을 넘어 일본 쓰에끼 문화의 뿌리가 되었으며, 가야금관, 환두대도 등의 찬란한 철의 왕국을 탄생시켰다. 또한 우리나라 3대 악성의 한 사람으로 추앙받는 우륵 선..
[기고] 낙동강 시대를 열어가는 대가야(大加耶)의 도읍지..  [2011-7-4]
고령군은 낙동강을 사이에 두고 약 30분 거리의 대구와 연접해 있는 면적 384㎢(대구시의 2/5정도), 인구 35,000명의 전형적인 농촌지역이다. 낙동강을 비롯해 크고 작은 하천을 중심으로 수박, 메론, 감자, 딸기, 참외 등 특용작물이 풍부하고, ‘90년대 초부터 조성되기 시작한..
[기고] 풍수해를 사전에 대비하는 주민들의 기본적 자세  [2011-6-27]
최근 지구 온난화 현상으로 인한 기후변화는 홍수, 집중호우, 태풍, 해일 등의 풍수해의 발생빈도를 증가시키고 있으며 이에 따른 인명 및 재산피해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또한 풍수해의 특성은 전선성 강우의 호우에 의한 피해와 같은 전형적인 유형뿐만 아니라 여러 좁은 지역..
 이전 [11] [12] [13] [14] [15] [16] [17] 다음 
기획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포커스  |  오피니언 어제 방문자수 : 1,133   | 오늘 방문자수 : 328    [위로]
대가야신문 소개  광고 문의  제휴 문의  정기 구독  개인정보보호정책  기사 제보
등록번호 : 경북,아00155(등록일자 : 2010.11.26) | 발행인 : 김소현 | 편집인 : 김소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소현
상호 : 주식회사 대가야신문 | 주소 :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벽화길 4 2층 대가야신문사 | TEL : (054) 954-2556~7 FAX : (054) 954-2559
Copyright 2008 DAEGAYANEW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e-mail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