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 사내칼럼 | 칼럼ㆍ기고 | 윤영의 문학공간 | 정아경의 수필산책 | 우종율의 촌감단상 |
[사설] 공영방송 KBS 바로서길 기대한다     [2014-5-16]
세월호 참사와 관련해 편향보도로 논란을 빚었던 KBS에서 사상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공영방송인 KBS가 정권의 하수인 노릇을 하고 있다며 KBS노조와 기자들이 길환영 사장의 사과와 퇴진을 촉구하며 나선 것이다. 이번 KBS사태는 지금껏 의혹으로만 제기되었던 박근혜 정부의 언론 장악의 실체를 규명하는 첫걸음이다. 청와대는 세월호 보도뿐만 아니라 그동안 자행해왔던 보도..
[사설] 쓰레기통에서 핀 장미(KBS 노조 파업에 부쳐)     [2014-5-9]
쓰레기통에서 핀 장미를 보는 듯하다. 이번 세월호 참사가 우리사회에 남긴 것 중 하나가 언론의 중립성이 무너질 때 국민들이 얼마나 상처받는지 절실히 보여줬다. 이제 길 사장이 답할 차례이다. 이번 사실 하나만으로도 길 사장은 더 이상 KBS의 수장 자리를 지킬 자격도 명분도 없다. 길 사장은 자신이 정권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며 보도에 개입해온 일에 사과하고 즉각 사퇴해..
[사설] 무능한 정부, 대국민 사과부터 해야     [2014-5-2]
사고가 참사가 된지 17일. 세월호 실종자 구조에는 아직도 희망이 없다. 구조 실패에 따른 분노는 박 대통령의 탄핵으로 번져나가고 있다. 박 대통령은 먼저 세월호 참사 가족들뿐만 아니라 상처받은 국민들에 대해서도 진심어린 사과부터 해야 한다.
국민들은 지난 대선 때 보좌관의 교통사고에 대한 박 대통령의 진심어린 슬픔과 눈물을 보았기 때문이다.
[사설] 국정원 간첩협의 증거조작 사건, 특검 도입해야     [2014-4-25]
국가정보원의 간첩혐의 증거조작 사건이 결국 국정원의 완패로 끝났다. 서울고법이 25일 유우성 씨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모두 무죄로 판단한 것이다. 증거위조에 이어 강압수사까지 드러나면서 국정원과 검찰의 체면은 말이 아니게 됐다. 이번 검찰의 수사결과 발표에 대통령과 국정원장이 사과했지만
[사설] 세월호 침몰사고와 국정원     [2014-4-18]
세월호 침몰사고와 국정원 간첩조작 사건은 공통점이 있다. 두 사건 모두 책임을 져야할 수장이 비겁하게 살아남았다는 것이다. 잘못된 리더십으로 조직원인 선원은 물론 보호해야할 승객의 안전을 저버리고 혼자 살아남겠다고 탈출한 선장과 조직원의 조직적인 증거조작으로부터 본인은 몰랐다며 비겁하게 책임을 저버리고 혼자 살아남겠다고 버티는 국정원장의 모습은 닮아도 너무..
[사설] 이번 선거에는 무인항공기 소동인가     [2014-4-4]
또 시작이다. 선거를 60여일 앞두고 또 다시 안보문제를 이슈화 하려는 세력들이 움직이고 있다. 지난 1일 국방부가 “31일 오후 4시께 백령도에서 무인항공기 1대가 추락했다”면서 “군 당국이 이 비행체를 수거해 정밀 감식 중”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조선일보를 비롯한 보수언론에서 대공경계에 큰 문제가 생겼다며 일제히 보도했다.
[사설] 증거 위조 관련자 자살 시도… 구속수사로 막아야     [2014-3-21]
결국 검찰이 위조로 의심되는 중국 공문서 3건 등 관련 증거 20건을 철회했다. 지난달 14일 위조 의혹 제기 후 한 달 반 만에 검찰이 증거조작을 사실상 인정한 것이다. 이에 앞서 국정원 대공수사팀 권 모 과장이 자살을 시도한 사건이 24일 발생했다. 권 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건 오후 1시 30분쯤 경기도 하남의 한 중학교 앞 주차장에서다.
[사설] ‘황제 노역’ 논란… 하루 일당 5억 원     [2014-3-21]
하루 일당이 5억 원이다. 일반 국민들은 평생을 두고도 모으지 못하는 돈을 누군가는 하루 일당으로 셈을 하고 있다. 이른바 ‘황금 노역’으로 물의를 일으킨 허재호 전 대주그룹 회장의 얘기다. 400억 원대의 벌금과 세금을 내지 않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던 허 씨가 22일 귀국해 광주교도소 노역장에 유치되면서 하루에 5억 원씩 벌금을 탕감받기 시작하면서
[사설] 증거조작 사건, 남재준 경질이 선결 요건이다.     [2014-3-14]
국가정보원의 간첩 증거조작 사건과 관련해 집권여당인 새누리당 내에서도 남재준 국정원장의 사퇴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봇물처럼 터져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인 정몽준 최고의원을 비롯해 이재오, 심재철, 정갑윤 의원 등도 남 원장의 경질과 국정원의 쇄신을 촉구했다. 이재오 의원은 “증거를 위조해 간첩을 만드는, 시대를 거꾸로 돌리려는 공작을 용납할 수..
[사설] 장학업무에 대한 지역사회의 감시가 절실하다     [2014-3-7]
고령교육지원청의 장학업무 담당자가 ‘교수-학습’ 향상은커녕 학교에 대한 제대로 된 파악조차 못하고 있어 자질논란이 일고 있다. 원칙적으로 각 학교에 대한 교육평가의 책임은 장학사들에게 있다. 지금껏 교육청에서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했기에 각 지자체마다 교육경비를 지원하며 교육행정에 동참하고 있지만 반복되는 지원에 오히려 주객이 전도된 지경에 이르렀다.
 이전 [1] [2] [3] [4] [5] [6] [7] [8] [9] [10] 다음 
기획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포커스  |  오피니언 어제 방문자수 : 1,285   | 오늘 방문자수 : 182    [위로]
대가야신문 소개  광고 문의  제휴 문의  정기 구독  개인정보보호정책  기사 제보
등록번호 : 경북,아00155(등록일자 : 2010.11.26) | 발행인 : 김소현 | 편집인 : 김소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소현
상호 : 주식회사 대가야신문 | 주소 :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벽화길 4 2층 대가야신문사 | TEL : (054) 954-2556~7 FAX : (054) 954-2559
Copyright 2008 DAEGAYANEW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e-mail주소 무단수집 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