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설 | 사내칼럼 | 칼럼ㆍ기고 |
사내칼럼

[박장호 칼럼] 논쟁의 끝은 지역언론이 새롭게 정립되길…

입력ㆍ발행 : 2019-12-12 오후 6:20:29

최근 본지와 고령군민신문간의 보도와 관련하여 지역사회가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언론사간 논쟁을 피곤함으로 받아들이는 주민이 있는 반면, 이 논쟁의 끝이 어디인지 지켜보자는 주민도 있다고 알고 있다.
본지는 오히려 이번 기회가 지역의 언론을 보다 투명하고 성숙되게 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판단한다. 지금껏 지역언론은 나름의 성역으로 여겨져 언론사의 행태에 대한 비판은 불문율이었다. 때문에 이번 기회에 지역에서의 ‘언론의 역할과 기능’, ‘언론사가 취하지 않아야 할 수익사업’, ‘보도에 있어서의 잘못된 보도 관행’, ‘언론 보도 피해에 대한 구제 방안’의 정립 등을 비롯해 언론도 견제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스스로 인식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라 믿는다.
때문에 본지는 고령군민신문이 만들어 놓은 진흙탕 싸움을 피할 생각이 조금도 없다. 오히려 진흙탕에서 연꽃이 피듯 이러한 논쟁 과정에서 지역언론이 새롭게 정립되길 바라마지 않는다.
 
아래는 고령군민신문의 “대가야신문 박장호 대표 ‘사리사욕으로 언론사 오남용’” 보도에 대한 기사를 바로 잡는 반론이다.
 
 
군청 탁구장이 10월말 폐쇄 이 후 관내 탁구 동호인들의 불평, 불만에 따른 연이은 제보로 본지가 지난 1125일자 군민신문을 통해 텅 빈 탁구전용구장 누구를 위한 시설인가라는 기사를 게재한 바 있다.
이 보도에 대한 앙심을 품은 대가야신문 발행인이자 전 고령군탁구협회장 (1116일 사퇴)인 박장호 대표가 최근 허위추측성 보도로 신문사의 명예와 신용을 훼손하고 있다.
탁구 관련 기사 보도 후 본지 기자에게 기사를 내리지 않으면 앞으로 재미있는 일이 벌어질 것이라는 협박에 이어 사과문을 게재해 달라며 본인이 직접 문구를 작성해 본지 대표의 카톡으로 보내오는 등 추태를 보이고 있지만 본지에 보도된 기사는 제보자들의 근거에 의한 명확한 사실이기에 그럴 이유가 없다는 것이 본지의 입장이다.
사과문을 게재해 달라는 요구가 이루어지지 않자 박장호 대표는 또 다시 본지 이복환 대표를 향해 인신공격에 달하는 명예훼손까지 서슴치 않고 있어 보는 이로 하여금 안타까움을 사고 있는 실정이다. 이는 향 후 본인이 취한 행위에 대해 법적 책임을 면할 수 없는 불가피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 언론이 보도를 함에 있어 관계자 및 상대에 대해서는 취재를 통한 사실확인 및 반론권을 보장하는 것은 상식이다. 그러나 고령군민신문의 11월 25일자 해당 보도는 상식도 지키지 않은 허위·왜곡·편파 보도였다. 이는 고령군탁구협회의 보도자료를 통해 명백히 밝혀졌다. <고령군민신문 허위보도에 대한 고령군탁구협회의 반론>
 
해당 보도 이후 필자가 해당 기자를 불러 40여분 동안 사실관계를 설명하며 허위보도에 대해 추궁했지만 제대로 된 답변을 듣지 못했다. 적어도 사실관계가 확인이 되면 허위보도로 인한 피해자에게 사과는 해야 한다. 그럼에도 지금껏 일체의 사과는 없었다. 고령군민신문은 ‘제보’라고 주장하지만 ‘제보’에 대한 사실관계 확인의 책임은 해당 언론사에게 있는 것이다.
또한 허위보도에 대해 어떻게 할 것인가를 묻는 필자의 질문에 해당 기자는 아무런 말이 없었다. “사과문을 게재해 달라”, “정정보도를 해 달라”라는 요구는 허위보도로 피해를 입은 피해자가 해당 언론사에게 당연히 요구할 수 있는 것이다.
필자는 해당 보도와 관련하여 체육회 관련 전 규정을 숙지하고 있다. 지난 2월 고령군탁구협회 총회에서 대한체육회 정관 및 규정, 대한탁구협회 정관 및 규정, 경상북도체육회 정관 및 규정, 경상북도탁구협회 정관 및 규정, 고령군체육회 정관 및 규정, 고령군탁구협회 정관 및 규정을 일일이 거론하며 상호 유기적인 관계가 어떻게 되어 있으며 어떻게 체육회와 협회가 운영되어야 하는 지에 대해 1시간 40분가량 설명했다.
 
필자의 질문에 사과는커녕 제보자에게 다시 확인을 해 보겠다는 해당 기자의 답변에, 사실관계를 확인할 배경지식도 없이 제보자의 입만 쫓는 모습에 “그럼 한번 해 보자, 나도 조목조목 반론을 할 것이다. 나랑 한번 해보면 재미있을 것이다”라고 말을 하기는 했다. 그러나 “앞으로 재미있는 일이 벌어질 것”이라는 말을 한 적이 없다.
그 만큼 체육회 관련 규정에 근거한 논쟁에 대해서는 자신이 있다는 의미였다.
또한 고령군민신문의 해당 허위보도가 나가고 필자가 고령군민신문 대표에게 전화를 해 해당 기자를 보내주면 설명을 해 주겠다. 왜 물어보지도 않고 기사를 보도했냐. 확인을 시켜 줄 테니 확인이 될 때까지는 인터넷에서 기사를 내려주길 정중하게 부탁했다.
 
고령군민신문의 허위보도 이후 본지는 고령군민신문과 관련된 수많은 제보를 받았다. 지금껏 그래왔듯이 본지는 제보가 들어오면 일단 확인을 한다. 제보자의 주장에만 전적으로 의존하지는 않는다. 관계된 자를 비롯해 분야별 전문가에게도 의견을 듣는다. 이러한 과정에서 기사를 보도할지 하지 않을지 보도의 영향력을 판단한다.
고령군민신문의 횡령사건 및 대표의 성범죄사건 보도는 이 같은 과정을 거쳐 보도되었다. 횡령사건은 지금껏 본지가 취재한 보조금 관련사건 중 가장 파렴치한 수법으로 판단해 보도할 수밖에 없었다. 또한 성범죄사건도 지역언론사 대표와 관련되었기에 심각성을 인식했다. 그럼에도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 가십성 문구는 모두 배제했다. 피해자의 2차 피해를 우려해서였다.
만일 본지가 고령군민신문에 대해 앙심을 품었다면 지역여론을 인용하며 얼마든지 가십성 문구를 보도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본지는 그렇게 하지 않는다. 언론은 팩트만 전달할 뿐 판단은 독자의 몫이기 때문이다.
 
횡령사건 보도 이후 고령군민신문 대표는 필자에게 전화를 해 자신들의 기사(탁구협회 관련 허위보도)를 인터넷에서 내렸으니 본지의 기사(횡령사건)도 내려달라고 요구했다. 애당초 내릴 기사였으면 왜 보도를 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만나자는 요구에 본지의 해당 기사는 내릴 수 없다. 기사에 대해 문제가 있으면 말해 달라 없다면 만날 필요가 없다고 전달하자, 수도 없이 전화를 해 결국 휴대전화를 꺼 놓았다. 필자와 연락이 닿지 않자 필자의 수많은 지인에게 전화를 해 필자와 중재를 해 달라며 괴롭히듯 추태를 부려 필자를 곤란하게 만들었다. 그렇다고 본지의 이름으로 나간 정당한 보도를 내려 줄 수는 없었다.
 
이에 고령군민신문 대표가 필자의 휴대전화로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한번 만납시다. 2시까지 연락주세요. 아니면 나도 박대표에 대해서 부득이 다각도로 다음단계 조치를 들어갈 수 밖에 없으니까 현명한 판단 바랍니다.”라는 협박성 내용이었다.
당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 및 손해배상 청구를 위해 언론조정신청서를 작성하던 중에서 작성된 조정신청취지를 고령군민신문 대표에게 그대로 카톡으로 보냈다. 이를 고령군민신문은 대단한 것을 하나 건진 냥 자신들의 신문에 대서특필했다. 언론조정신청서에는 조정신청취지 즉 고령군민신문에 기재될 정정보도 문구를 작성해야 한다. 해당 문구는 조정신청서에 작성된 내용이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이쯤 되면 진흙탕 싸움을 하자고 덤비는 꼴이다. 그러나 필자는 고령군민신문과의 진흙탕 싸움을 피할 생각이 조금도 없다. 팩트에 대해서는 독자들이 판단할 것이며, 보도와 관련한 법적 책임에 대해서는 판결을 받아보면 될 일이다.
 
→ 무엇보다 고령군민신문이 횡령사건에 대해 본지의 보도를 허위보도라고 해당 보도에서 주장했지만, 이미 필자가 수사기관에 관련 자료 일체를 제출한 만큼 수사결과를 지켜보면 될 일이다. 본지는 고령군민신문이 수사결과에도 이 같은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는지 꼭 인터뷰를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대가야신문(DAEGAYA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인기 기사
기획  |  정치  |  경제  |  사회  |  문화  |  포커스  |  오피니언 어제 방문자수 : 3,202   | 오늘 방문자수 : 1,278    [위로]
회사 소개  기사 제보 광고 문의  제휴 문의  정기 구독  개인정보보호정책  청소년보호정책 
제호 : 대가야신문 | 등록번호 : 경북,아00155(등록일자 : 2010.11.26) | 발행인 : 김소현 | 편집인 : 김소현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소현
상호 : 주식회사 대가야신문 | 주소 : 경북 고령군 대가야읍 벽화길 4, 2층 | TEL : (054) 954-2556~7 FAX : (054) 954-2559
Copyright 2008 DAEGAYANEWS.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 [e-mail주소 무단수집 거부]